한국남부발전-우리금융그룹, 국민과 함께하는 그린뉴딜 모델 개발 한 뜻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Global News Network
HOME      ABOUT US      NW 기획정보
ARCHIVE      GALLERY      LOGIN
한국남부발전-우리금융그룹, 국민과 함께하는 그린뉴딜 모델 개발 한 뜻
그린뉴딜 공동 추진 위한 양해각서 체결… 한국판 뉴딜정책 동참

16(Mon), Nov, 2020





<한국남부발전과 우리금융그룹은 11월 13일 서울시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그린뉴딜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맺었다.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왼쪽 세 번째)이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왼쪽 두 번째)과 협약체결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 이하 ‘남부발전’)이 우리금융그룹과 손 잡고 국민과 함께하는 그린뉴딜(Green New deal)* 모델 개발에 나선다. 한국판 뉴딜 정책 부응은 물론, 에너지전환 선도를 위하여 금융기반을 굳건히 다진다는 포석이다.


    *  그린 뉴딜 : 화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정책을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등 저탄소 경제구조로 전환하면서 고용과 투자를 늘리는 정책


남부발전은 11월 13일 이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서울시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그린뉴딜 공동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 협약식에는 신정식 사장,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 우리은행 권광석 행장 참석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국민 참여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통한 저탄소 사회 실현과 일자리 창출 등 경제 활성화에 양 기관의 뜻이 모이면서 추진됐다.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남부발전은 태양광, 풍력, 수소 연료전지, 바이오매스 등 신재생에너지사업 전 분야에 걸쳐 공공성 기반 국민 참여 사업모델 개발을 추진하며, 우리은행은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경제성 제고를 위하여 금융모델 고도화에 나선다.


이와 함께 양 기관은 국산 기자재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포괄적인 협력도 추진할 예정이다.


신정식 사장은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과 정부 정책 이행 선도를 위해 그린뉴딜 확산에 적극 나설 것”이라며 “공격적인 투자와 대단위 신재생에너지사업 추진으로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선도하고 경제 활력 제고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손태승 회장은 “전(全) 그룹 차원에서 한국판 뉴딜사업과 관련해 향후 5년간 10조원 투자할 계획”이며, 특히 “태양광·해상풍력발전 부문 금융주선을 주도하고, 친환경 하수처리시설·클린 에너지센터 등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는 한편, 뉴딜펀드에도 그룹 혁신성장 펀드를 중심으로 투자 규모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부발전은 지난 8월 ‘KOSPO 뉴딜 종합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CEO를 의장으로 한 ‘KOSPO 뉴딜 전략 추진위원회’ 구성을 통해 한국판 뉴딜 정책 추진을 위한 전략 수립과 실행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그린뉴딜 ▲디지털뉴딜(Digital New Deal)* ▲Human·Safety(사람, 안전) 등 세 개 분과로 구성된 추진위원회는 친환경 발전원 구축 및 디지털 전환을 통한 경제 활성화, 사람 중심 및 안전역량 강화, 지역 균형발전,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과제 발굴 및 추진을 통해 한국판 뉴딜을 선도할 계획이다.


    * 디지털 뉴딜 : 디지털혁신 및 인프라 구축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경영혁신을 이루는 정책



   
Most Popular


기사제보      광고문의      구독신청      번역의뢰      업무제휴      PR대행      보도자료      리소스 센터      Previous Site
Copyright(c) 2013 NewsWorld, All right reserved. / 3f, 214, Dasan-ro, Jung-gu, Seoul, Korea 100-456 / http//www.newsworld.co.kr
If you have any question or suggestion, please cuntact us by email: news5028@hanmail.net or call 82-2-2235-6114 / Fax : 82-2-2235-8864
홈페이지와 콘텐트 저작권은 뉴스월드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