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창립 49주년 기념해 ‘창업의 뜻’ 기리는 임직원 사랑나눔 봉사활동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Global News Network
HOME      ABOUT US      NW 기획정보
ARCHIVE      GALLERY      LOGIN
삼성전자, 창립 49주년 기념해 ‘창업의 뜻’ 기리는 임직원 사랑나눔 봉사활동
‘사회에 공헌한다’는 창업의 뜻 기리는 임직원 나눔 활동 실시

01(Thu), Nov, 2018





 1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열린 삼성전자 창립 49주년 기념식에서

임직원들이 ‘사회에 공헌한다’는 창업의 뜻을 기리며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할

방한용품을 준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김기남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49주년 기념 행사를 가졌다.

 

행사에 참여한 사장단과 임직원들은 ‘사회에 공헌한다’는 창업의 뜻을 기리는

사랑 나눔 봉사활동도 실시했다.

 

삼성전자 김기남 사장은 창립기념사에서 “삼성전자가 1969년 창립 이래

수많은 어려움을 도전과 혁신으로 극복하며 세계적인 IT 기업이 된 것은

임직원들의 헌신이 있어 가능했다”고 말했다.

 

또, “올 한 해는 글로벌 무역전쟁과 5G·AI 기술주도권 확보 경쟁 등

대외 불확실성과 경쟁의 강도가 더욱 심화되고 있다”며,

“남은 한 해도 최선을 다하고, 새롭고 힘찬 에너지로 내년을 준비하자”고 당부했다.

 

김 사장은 우선 “탄탄한 사업 구조와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고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체력을 비축해 어떠한 외풍에도 흔들리지 않는

견고한 사업 기반을 구축하자”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진화하는 시장과 고객에 대한 연구를 강화하고 끊임없는

혁신과 기술 고도화 노력을 통해 근본적인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사장은 “주도적으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어 가자”라고 하면서,

“비효율 업무는 없애고 능동적으로 일에 집중하는 동시에 일과 삶이

균형을 이루는 건강한 조직문화를 구축하자”고 당부했다.



 1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열린 삼성전자 창립 49주년 기념식에서

임직원들이 ‘사회에 공헌한다’는 창업의 뜻을 기리며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할

방한용품을 준비하는 사랑 나눔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기념 행사에 참여한 사장단을 비롯한 임직원들은 겨울을 앞두고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할 방한용품을 준비하며 ‘사회에 공헌한다’는

창업의 의미를 되새기는 나눔 활동을 실천했다.

 

목도리, 털모자, 무릎담요, 친환경 핫팩 파우치 등으로 구성된 500개의

방한용품 세트는 임직원들의 응원이 담긴 카드와 함께 소외된 아동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방한용품 세트 준비 봉사활동에 참여한 무선사업부의 한 직원은

“회사의 창립기념일에 소외된 이웃을 생각하며 봉사활동까지 하니 느낌이 새롭다.

사회에 공헌한다는 창업 정신을 기리는 의미도 더 와 닿는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삼성전기와 삼성디스플레이도 1일로 각각 창립 45주년과 6주년을 맞아

임직원 봉사활동을 진행한다.

 

삼성전기는 이미 10월 한달 간 해외법인과 함께 자원봉사 대축제를 진행했으며,

2일에는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임직원 기부금으로 조성된 수원의 청소년드림센터를 찾아

케이크를 만들고 진로 고민을 상담해 주는 나눔 활동을 벌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4일 임직원과 지역 자원봉사자 400여명이 참석하는

김장축제를 개최해, 지역 소외계층 약 4천 세대에게 김장김치를 나눠 줄 계획이다.

 

앞으로도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계열사들은 창립기념식 등 의미있는

행사를 맞아,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함께 참여하는 봉사활동을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지난 3~4월,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계열사 임직원들은

삼성 창업 80주년을 맞아 △복지시설 방문 △교육 기부 △농어촌 자매 마을 지원

△지역환경 개선 △소외계층 지원 등의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75억원 상당의 제품을 전달한 바 있다.




   
Most Popular


기사제보      광고문의      구독신청      번역의뢰      업무제휴      PR대행      보도자료      리소스 센터      Previous Site
Copyright(c) 2013 NewsWorld, All right reserved. / 3f, 214, Dasan-ro, Jung-gu, Seoul, Korea 100-456 / http//www.newsworld.co.kr
If you have any question or suggestion, please cuntact us by email: news5028@hanmail.net or call 82-2-2235-6114 / Fax : 82-2-2235-8864
홈페이지와 콘텐트 저작권은 뉴스월드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