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시장 민선7기 출범 100일, 인천특별시대 향한 잰걸음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Global News Network
HOME      ABOUT US      NW 기획정보
ARCHIVE      GALLERY      LOGIN
박남춘 시장 민선7기 출범 100일, 인천특별시대 향한 잰걸음
원도심·일자리·협치와 평화 사업의 초석 마련

10(Wed), Oct, 2018



박남춘 인천시장



‘시민이 주인인 새로운 인천특별시대’라는 시정 철학을 약속한 인천시는 지난 석 달 간 시민 소통과 협치의 기반을 마련하고, 원도심·일자리·평화사업 추진의 초석을 다졌다. 박남춘 시장은 광역교통, 일자리 등 현안 해결을 위해 중앙부처와 국회·공기업 등을 40여차례 방문하는 등 쉼 없이 뛰었다.


지난 7월 1일 취임한 박남춘 시장은 소탈한 탈권위 행보로 조직문화에 새바람을 일으켰다. 기존 시장실에서 보고받던 실·국 업무보고를 박시장이 직접 직원들을 찾아가 자유롭게 토론하는 회의로 바꾸고, 의전 인원을 최소화해 그 인력을 결원이 있는 사업부서에 배치했다.



2018년 7월 2일 민선 제7대 취임식



각종 행사도 축사·지정석 등 의전을 줄이고 시민 중심의 행사가 될 수 있도록 했으며, 박 시장도 객석에 시민과 함께 자리해 세심하게 시민 의견을 듣는 모습을 보였다. 시장실을 어린이, 청소년들에게 개방하는 ‘열린시장실’도 매주 목요일 운영한다.


또 시민 목소리를 경청하고, 모든 정책에 시민이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시민사회단체, 예술인, 노인과 여성, 기업인 등 1만5천여명의 시민, 공무원과 온오프라인 소통의 기회를 가졌다. 인천 시민사회 소통네트워크, 대한노인회, 주민참여예산제 활성화를 위한 민관합동 자문단 등과 인천의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자문을 구했다. 


남동구 화재 발생 직후 박 시장은 실태를 파악하고 실질적인 예방 대책 마련을 위해 전문가 의견을 듣는 자리를 갖기도 했다. 또 백령도, 청라·영종, 원도심 민간 복합문화공간, 삼산동 특고압선 민원현장 등을 방문해 생생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었다.


열린 소통과 시민의 정책 참여를 강화하는 장치도 마련했다. 취임 첫 주 박 시장의 1호 지시사항은 시청 담장을 허물고 시청과 미래광장을 연결해 시민공간으로 만드는 ‘열린 광장’ 조성이었다.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 시민의견 수렴과 숙의과정을 거쳐 해결책을 마련하는 ‘공론화 위원회’도 관련조례를 입법 예고하고 지난 7일까지 시민 의견을 수렴했다. 지난 9월에는 1인 시위자가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시청 내 3곳에 대형 그늘막을 설치했다.


인천의 발전과 해묵은 현안 해결을 위해서도 쉼 없이 움직였다. 박 시장은 지난 석 달 동안 중앙부처와 국회·중앙공기업을 총 45회 방문, 교통·일자리·4차 산업 등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지난 7월 17일 국토정책 협약식에서는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수도권 자치단체장들과 수도권광역교통기구 설립에 합의했고, 그에 앞서 6일에는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김은경 환경부장관, 수도권 자치단체장들과 손을 맞잡았다.



2018년 7월 6일 수도권 지자체 단체장 간담회



8월 8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혁신경제관계장관 및 시도지사 연석회의에서는 인천의 드론산업 육성 의지를 피력해, 국토교통부는 인천을 드론인증센터 건립 우선협상 대상자로 결정했다.


일자리 창출을 위해 기업 유치와 신성장산업 육성,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이 통합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채비를 마쳤다. 8일부터 시행되는 조직 개편에서 일자리경제국과 투자유치산업국을 통합해 일자리경제본부로 승격 신설했다.


지난 9월에는 일자리대책 추진상황 보고회를 갖고 각 분야별 일자리 창출 방안을 점검했으며, 일자리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도 관련 조례를 마련했다. 이와 함께 최근 우리나라 최초로 송도컨벤시아 일원(298만 1,666㎡)이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되고, 서울고등법원 인천원외재판부· 인천지방국세청 신설이 확정돼 내년 상반기 들어설 예정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속도가 붙고 있다.


또 시는 작은 사업이라도 시민을 위해 운영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시민 삶과 밀접한 복지 정책을 발 빠르게 펼쳤다. 연내 관내 모든 어린이집 통학 차량에 안심벨이 설치되며, 내년부터 전국 최초로 중·고교 무상교복과 영유아부터 고등학생까지 청정 무상급식을 전면 시행한다.



인천 신기시장을 방문한 박남춘 인천시장



또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시민안전보험에 가입해 누구나 자연재해나 사고·범죄 피해를 보면 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 여름에는 폭염 특별관리대책을 수립해 무더위쉼터를 730여개로 대폭 늘리고, 독거노인 등을 위해 야간·휴일까지 연장 운영했다. 특히 박 시장은 폭염 속에서 폐지를 줍는 노인들을 위한 지원책까지 꼼꼼하게 챙겼다.


옛도심과 신도시가 골고루 발전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이끄는 동북아 평화특별시로의 도약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올해 5곳이 선정되며 지난해 선정된 곳까지 총 10곳에서 도시재생사업이 펼쳐진다. 시장 직속의 도시재생위원회를 설치하고, 정무부시장을 균형발전정무부시장으로 명명하는 등 원도심 활성화를 총괄할 조직 정비를 마친 만큼 주민 중심, 사람 중심의 인천형 균형발전에 총력을 다 할 방침이다.


또 지난 9월 19일 이뤄진 평양공동선언의 후속조치로 남북사업 조직을 확대하고, 추경에 남북협력기금 10억원을 추가 조성하는 등 남북경협과 문화교류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탈북민 정착지원, 통일 교육 등을 실행하고 민간과 정부 간 거점 역할을 할 통일플러스센터는 지난 9월 인천에 문을 열었다.


박 시장은 시민의 날인 오는 15일 민선7기 인천시의 핵심 공약과 세부 실천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취임 100일인 8일 개최된 ‘500인 시민시장에게 듣는다’ 토론회에서 나온 시민 의견을 반영해 최종 확정된 내용이다. 인천시 슬로건도 시민 공모 및 토론회를 통해 결정된다.


   
Most Popular


기사제보      광고문의      구독신청      번역의뢰      업무제휴      PR대행      보도자료      리소스 센터      Previous Site
Copyright(c) 2013 NewsWorld, All right reserved. / 3f, 214, Dasan-ro, Jung-gu, Seoul, Korea 100-456 / http//www.newsworld.co.kr
If you have any question or suggestion, please cuntact us by email: news5028@hanmail.net or call 82-2-2235-6114 / Fax : 82-2-2235-8864
홈페이지와 콘텐트 저작권은 뉴스월드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