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Unveils Massive 3-Year, 180 Trillion Won Investment Plan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Global News Network
HOME      ABOUT US      NW 기획정보
ARCHIVE      GALLERY      LOGIN
Samsung Unveils Massive 3-Year, 180 Trillion Won Investment Plan
Focuses investments in such areas as semiconductor, AI and 5G

27(Mon), Aug, 2018



Deputy Prime Minister-Minister Kim Dong-yeon of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MOEF) shakes hands with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y-yong while touring Samsung Electronics’ plant in Pyeongtaek, south of Seoul, on Aug. 6. (Photo: MOEF)




Samsung Group announced a plan to plunk down 180 trillion won and create 40,000 new jobs over the next three years, the largest-ever investment and job creation drive in Korea.


Samsung will focus investments on its conventional mainstay business segments - semiconductors, displays, and smartphones - as well as four top growth engines - AI, 5G, bio, and automotive application components. The plan calls for 180 trillion won in investments overall, surpassing the originally-planned 100 trillion won. It means that Samsung will reinvest most of the operating profits it will earn in the next three years.


Samsung came up with the massive investment plan following President Moon Jae-in’s call for more private sector investments and job creation in Korea during his meeting with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y-yong at a ceremony to dedicate a new smartphone plant in India on July 9.
The move may be construed as an expression of Samsung’s determination to spearhead its social responsibility through massive investment and job creation amid the prolonged domestic recession and the worst-ever youth jobless rate.


More than 70 percent of the 180 trillion won Samsung will pour will be made in Korea. Samsung has decided to double down the original plan of creating 20,000 to 25,000 jobs in the next three years, raising the target to some 40,000 jobs, contributing to the government’s efforts to create new jobs.


On top of Samsung’s investments to secure future growth engines and manpower, society’s high expectations on Samsung’s role in invigorating the national economy has been considered, a ranking Samsung official said. The board of directors of each subsidiary has decided the size of investments and job creation it can implement without fail, he added.


Samsung plans to aggressively open technology capabilities and knowhow the company owns to the outside to contribute to SMEs’ growth and to build ground work to create jobs for youth. Samsung also plans to nurture 10,000 youth software manpower and expand its fund for shared growth with SMEs to 4 trillion won.


Samsung was originally scheduled to announce the investment plan when Deputy Prime Minister-Minister of Economy and Finance Kim Dong-yeon toured Samsung Electronics’ plant in Pyeongtaek on Aug. 8, but the plan was put on hold as a controversy flared up over a perception that the government was begging for conglomerates to make investments and create jobs.


Out of 180 trillion won in investments, 100 trillion won will be poured in the semiconductor segment. Semiconductor demand is surging not only in PCs and smartphones, but also in such new industry areas as AI, self-driving technologies, and cloud computing.


Samsung Electronics is being pursued by companies in China, which has declared a policy goal of semiconductor self-sufficiency with the full support from the Chinese government. Given the market trend changes, Samsung plans to pour more than 30 trillion won in a 2nd semiconductor plant in Pyeongtaek, whose project will break ground this year. Plans on the construction of 3rd and 4th semiconductor production lines may be advanced according to market situation changes.


Samsung plans to dramatically increase R&D expenditures to secure future technologies. Samsung poured an annual average of 14.75 trillion won in the R&D sector between 2012 and 2017. Samsung plans to set aside about 4 trillion won to 5 trillion won more in each of the next three years.


Samsung will accelerate efforts to cultivate manpower and promote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by investing 1.5 trillion in such basic science segments as mathematics, physics and chemistry by 2022.


In the AI, 5G, bio and automotive application components - four future growth engines - Samsung will set aside 25 trillion won in investments. Samsung plans to hire 1,000 gifted researchers in six AI research centers in Korea,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Kingdom and Russia.


Samsung is eying bio as a 2nd legend of semiconductor. Samsung BioLogics plans to put a 3rd plant in Songdo, Incheon, into commercial operation by 2020 with the goal of becoming the global No. 1 bio production company. The company is aggressively considering launching a project to build a 4th plant.







삼성, 180조 투자·4만 명 채용

경제 활성화와 신 산업 육성을 위한 신규투자·채용 확대, 중소기업 경쟁력 제고 지원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


삼성은 8일 △신규투자 확대 △청년일자리 창출 △미래 성장사업육성 △개방형 혁신 생태계 조성 △상생협력 강화를 골자로 하는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삼성은 회사의 투자·고용 수요와 미래 성장전략, 삼성에 대한 사회적 기대를 조화시켜 △경제 활성화와 신 산업 육성을 위한 미래 성장기반을 구축하고 △삼성의 혁신역량과 노하우를 사회에 개방·공유하며 △오랫동안 지속돼 성과가 입증된 프로그램을중심으로 상생협력을 확대해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의 실행과 지속 가능성을 극대화했다.


<투자와 채용 확대>는 삼성이 기존 사업에서 '초격차'를 유지하며 AI, 바이오, 반도체 중심의 전장부품 등 신 산업 분야에서 리더십을 선점하기 위한 성장 전략과 내부 수요를 반영했다.



<청년 소프트웨어 교육과 스타트업 지원, 산학협력>은 삼성의 경험과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살린
 프로그램으로, 개방형 혁신 생태계 조성과 청년들의 취업기회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 팩토리 사업과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은 삼성이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지속 실행해
성과를 보인 상생협력 프로그램의 지원 금액과 대상을 대폭 확대한 것으로, 중소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에 마련된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은 관계사 이사회 보고를 거친 것으로,
진정성을 갖고 지속적으로 실행해 삼성과 중소기업, 청년이 윈윈(Win-win) 할 수 있고, 국가경제의 지속 성장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삼성은 미래 지속적인 성장과 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신규투자·채용을 확대하고 신 성장산업을 집중 육성하기로 했다.
삼성은 향후 3년 간 투자 규모를 총 180조 원으로 확대하였다.
특히, 국내에 총 130조 원(연 평균 43조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반도체는 현재 PC, 스마트폰 중심의 수요 증가에 이어 미래 AI(인공지능), 5G, 데이터센터, 전장부품 등의 신규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에 대비하여 평택 등 국내 생산거점을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디스플레이는 글로벌 경쟁사의 대량 물량 공세에 대응하기 위해 고부가·차별화 제품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4차 산업혁명의 중심이 될 AI, 5G, 바이오사업 등에 약 25조 원을 투자해 미래 산업 경쟁력을 제고하고 국내 혁신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방침이다.



4만 명 직접 채용

삼성은 향후 3년 간 4만 명을 직접 채용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실제 채용계획 상 3년 간 고용 규모는 약 2만~2만 5천 명 수준이나 최대 2만 명을 추가로 고용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한편,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을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다.

삼성의 국내 130조 원 투자에 따른 고용 유발 효과는 △반도체·디스플레이 투자에 따른 고용 유발 40만 명 △생산에 따른 고용 유발 30만 명 등 약 70만 명에 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4대 미래 성장사업 육성

 
삼성은 "4차 산업혁명 선도"와 "삶의 질 향상"을 핵심 테마로 AI·5G·바이오·반도체 중심의 전장부품을 4대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하고,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AI는 반도체, IT 산업의 미래를 좌우하는 핵심 기술이자 4차 산업혁명의 기본 기술인 만큼, 연구역량을 대폭 강화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리더십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삼성은 한국 AI센터를 허브로 글로벌 연구 거점에 1천 명의 인재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계기로 칩셋·단말·장비 등 전 분야에 과감한 투자와 혁신을 주도해, 미국과 일본 등 글로벌 시장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혓다. 5G 인프라는 자율주행, IoT, 로봇,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신 산업 발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5G 상용화 시 사회 경제적 파급 효과는 2025년 이후 연간 최소 30조 원 이상으로 예상된다. (2018년 KT 경제경영연구소)


또한 삼성은 바이오시밀러(제약), CMO사업(의약품 위탁생산) 등에 집중 투자해 바이오 분야를 '제2의 반도체' 사업으로 육성하고 있다. 바이오 사업은 오랜 기간 동안 대규모 투자가 필요하지만, 고령화와 만성/난치질환 증가 등 사회적 니즈 해소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이다.




<출처:삼성전자>





   
Most Popular


기사제보      광고문의      구독신청      번역의뢰      업무제휴      PR대행      보도자료      리소스 센터      Previous Site
Copyright(c) 2013 NewsWorld, All right reserved. / 3f, 214, Dasan-ro, Jung-gu, Seoul, Korea 100-456 / http//www.newsworld.co.kr
If you have any question or suggestion, please cuntact us by email: news5028@hanmail.net or call 82-2-2235-6114 / Fax : 82-2-2235-8864
홈페이지와 콘텐트 저작권은 뉴스월드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