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의 날’ - 도약의 계기로 다짐하며 새출발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Global News Network
HOME      ABOUT US      NW 기획정보
ARCHIVE      GALLERY      LOGIN
‘철도의 날’ - 도약의 계기로 다짐하며 새출발
6.28. 철도국 창설일을 철도의 날로 재지정 후 열리는 첫 기념식

25(Wed), Jul, 2018




Minister Kim Hyun-mee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OLIT) delivers a commemorative speech at the Raiway Day anniversary event on June 28.




Chairman Kim Sang-kyun of the Korea Rail Network Authority (KR) gives a speech at the Raiway Day anniversary event.




Dignitaries, including MOLIT Minister Kim. KR Chairman Kim, Korea Railway Corp. President Oh Young-sik, and SR President Lee Seung-ho, attend Raiway Day anniversary event. (Photos: MOLIT)





The nation celebrated the 2018 anniversary of Railway Day on June 28, unlike previous anniversary days, which fell on Sept. 18. A ceremony to mark the 119th anniversary of Railway Day took place at Sejong Center in Seoul with 500 people in attendance, including Minister Kim Hyun-mee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OLIT), Chairman Kim Sang-kyun of the Korea Rail Network Authority (KR), Korea Railway Corp. President Oh Young-sik, SR President Lee Seung-ho also attended.
The 2018 anniversary of Railway Day fell on June 28 to celebrate the date of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s first railway bureau in 1894, during the Joseon Dynasty.
At a cabinet meeting held May 8, the government changed the anniversary day from Sept. 18 to June 28.
In the previous years, Railway Day was observed in celebration of the Gyeongin Line, the nation’s first 33.2-km-long railway route connecting Noryangjin and Jaemulpo in 1899. Controversy flared up over the celebration of Railway Day to mark the opening of the line, built by Japanese, citing it as a vestige of Japanese colonial rule of Korea.
The celebration of the 2018 anniversary of Railway Day takes on more significance since June 28 marks the first time the nation laid the groundwork to advance its railway system. Previously the country had been isolated from continental Asia as a kind of island. During the inter-Korean summit on April 27, South and North Korea recognized the importance of railway connectivity. On June 8, South Korea became a regular member of the Organization for Cooperation between Railways (OSJD).
During the recent summit talks between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and Russian President Putin, railway connectivity emerged as a potential economic cooperation project among South Korea, North Korea and Russia. KORAIL is acceleration steps to connect South Korea’s railway to the Eurasian railroad network by singing an MOU on cooperation with its Russian counterpart. KORAIL President Oh said, “Recognizing public interests of railway as top priority, we make efforts to create social values so that anyone can use railways in a safe and convenient fashion.”
The corporation is making preparations to make railways a stepping stone in advancing an era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advance to the continent, he added.
In her commemorative speech to the anniversary event, MOLIT Minister Kim praised the Korean railways industry’s endless technology innovation. She urged people with railways to do their best with a huge sense of mission and responsibility by placing people’s lives and safety as foremost values.






‘철도의 날’ - 도약의 계기로 다짐하며 새출발

6.28. 철도국 창설일을 철도의 날로 재지정 후 열리는 첫 기념식



2018년 철도의 날 기념식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상균 한국철도협회장,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 이승호 (주)SR 사장 등 철도 관계자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8일(목) 오전 10시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개최되었다.

119주년을 맞는 올해 철도의 날 기념식은 1894년 우리나라 최초의 철도국(조선 말 중앙행정기관인 ‘공무아문’의 산하기관) 창설일인 6월 28일을 기념하는 첫 해이다. 지난해까지는 일제가 지정한 9월 18일을 철도의 날로 기념해 왔는데, 이는 한반도 침탈을 위해 부설한 경인선을 개통한 날이다.

특히, 일제 하에서는 철도의 날 기념행사가 ‘조선신궁’이라는 서울 남산에 위치한 신사(神社)에서 개최된 점을 고려할 때, 9월 18일은 우리 역사의 자주성 회복 차원에서도 철도의 날 기념일로는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따라, 2016년 국회에서 ‘철도의 날 재지정 촉구 결의안’을 발의(대표발의: 조정식 의원)한 것을 계기로 지난 5월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6월 28일을 철도의 날 기념일로 재지정하게 되었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철도협회,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주)SR이 공동 주관하여 “새로운 출발, 새로운 역사, 한반도를 넘어 대륙으로”라는 슬로건하에 열리는 이번 철도의 날 행사는 남북 정상 간 4.27 판문점 선언에 동해선·경의선 연결 및 현대화가 포함되고, 6월 7일 우리나라가 국제철도협력기구(OSJD)에 회원국으로 가입하는 것에 성공하여 유라시아 대륙과 우리나라가 철도로 연계될 수 있는 국제적 기반이 마련되는 등 ‘철도를 통한 평화와 번영’이 화두가 되는 분위기에서 개최된다.

김현미 국토부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우리 철도가 그 동안 끊임없는 기술혁신으로 노력해온 점을 치하하면서 국민생명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더욱 막중한 사명감과 책임감을 갖고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또한, 철도산업 발전에 크게 이바지 해온 유공자들에게 정부포상*을 전수하면서 그 간의 노력을 격려할 예정이다.
* 훈장 1명, 포장 2명, 대통령표창 2명, 총리표창 3명

 한편, 철도시설공단, 코레일, (주)SR 등 관계기관에서도 올해 철도의 날을 맞아 국민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전국 주요역사 주차장 요금할인, 특실업그레이드 쿠폰 제공, 운임 50% 할인권 지급 등 다양한 행사를 시행한다.


<출처:국토교통부>


   
Most Popular


기사제보      광고문의      구독신청      번역의뢰      업무제휴      PR대행      보도자료      리소스 센터      Previous Site
Copyright(c) 2013 NewsWorld, All right reserved. / 3f, 214, Dasan-ro, Jung-gu, Seoul, Korea 100-456 / http//www.newsworld.co.kr
If you have any question or suggestion, please cuntact us by email: news5028@hanmail.net or call 82-2-2235-6114 / Fax : 82-2-2235-8864
홈페이지와 콘텐트 저작권은 뉴스월드에 있습니다.